제주 중학생 살해 피의자 신상 공개…백광석(48)·김시남(4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제주 중학생 살해사건 피의자 백광석(48)과 김시남(46)의 신상 정보가 공개됐다.


26일 제주경찰청은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두 사람의 신상 정보 공개를 결정했다.


위원회는 "피의자들이 사전에 범행을 모의한 계획적인 범행임이 확인됐다"라며 "피의자들이 범행을 자백하는 등 증거가 충분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의자 주변인에 대한 2차 피해를 고려했지만 국민의 알 권리 존중과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등 신상 공개 요건을 충족한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이들은 지난 18일 오후 3시경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서 A(16)군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외출 후 집에 돌아온 어머니는 아들이 숨진 채 누워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주택에 설치된 CCTV를 통해 두 사람을 체포했다. 추후 조사 결과 백씨는 A군의 어머니와 내연관계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1일 경찰은 범행 수법의 잔인성과 공공의 이익 요건을 충족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신상공개위를 열지 않기로 한 바 있으나 24일 입장을 바꿔 신상공개 여부를 재심의하기로 했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