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22주년 기념 세계 최초 자국어 애칭 표기 원두 '별다방 블렌드'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세계 최초로 스타벅스 자국어 애칭을 원두명으로 하는 '별다방 블렌드'를 오는 27일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개점 기념일에 맞춰 출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에 출시하는 '별다방 블렌드'는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MD팀에서 직접 기획하고 글로벌 커피팀과 함께 다양한 원산지의 원두 조합을 통해 공동 개발한 특별한 원두이다. 한국 고객들만을 위해 특별히 개발된 원두인만큼, 한국에서만 만나볼 수 있어 더욱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별다방 블렌드'는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라틴 아메리카산 원두와 아시아·태평양 원두의 블렌딩 커피로, 풍부하고 강렬한 초콜릿과 구운 밤의 풍미가 특징이다.


건조된 허브의 섬세한 향이 상큼한 산미와 부드러운 바디감을 더욱 돋보이게 해 에스프레소, 드립 커피, 아이스 커피, 콜드 브루 등 다양한 방식의 추출에도 최상의 풍미를 경험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스타벅스커피코리아


'별다방 블렌드'는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애칭인 '별다방'을 그대로 원두명에 적용한 전세계 스타벅스 최초의 원두이기도 하다. 스타벅스는 지금까지 판매하는 대부분의 원두에 대해 커피 재배 국가명, 커피 재배 지역, 커피 농장, 스타벅스에 의미 있는 특별한 지명만을 표기하여 원두 이름으로 사용해 온 바 있다.


특히 이번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개점 22주년을 맞아 출시하는 원두의 이름을 스타벅스의 국민 애칭인 '별다방'으로 채택하고 직접 원두 개발에 참여했다는 점은,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커피 전문성을 인정받는 등 글로벌 스타벅스에서의 높은 위상을 나타내기도 한다. 지난 3월에도 서울 중구 퇴계로에 '별다방'을 공식 매장명으로 사용하는 스타벅스 별다방점을 오픈하기도 했다.


스타벅스 원두의 고유한 특징을 소개하는 원두 패키지는 덕수궁 정관헌에서 영감을 받아 다양한 요소들을 현대적 디자인으로 해석했으며, 커피, 문화 등을 교류한다는 의미를 담아 제작했다.


스타벅스 '별다방 블렌드'는 출시 이후 한달 간 스타벅스 모든 매장에서 오늘의 커피 메뉴로도 판매하며, 특별히 1호점인 이대R점과 별다방점은 핸드 드립 방식인 푸어오버와 케멕스로 별다방 블렌드를 즐길 수 있다.


한편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개점 22주년을 맞아 22주년 기념 글라스 머그 355ml, 22주년 기념 드리퍼, SS 22주년 기념 케틀 550ml, 22주년 기념 하드 파우치 등 총 7종의 MD 상품을 출시한다. 이번 MD 상품은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개점 당시 사이렌 로고를 적용하여 판매 예정이다.


스타벅스 '별다방 블렌드'를 기획한 스타벅스 MD팀 박세정 파트너는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하고 소중한 별다방 블렌드가 많은 고객들에게 사랑받기를 희망하며, 취향에 맞게 다양한 커피로 즐기실 수 있기를 바란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한국 커피 시장에 대한 자부심을 느끼며, 앞으로도 다양한 커피 경험들을 하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