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워요 마린"…개막식 중계 논란 식기도 전에 또다시 자막 실수한 MBC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 과정에서 부적절한 자료를 사용해 논란이 된 MBC가 또다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25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루마니아에 4대0으로 승리했다.


MBC는 오후 8시부터 이 경기를 중계했다. 전반 27분 첫 골이 터졌다. 루마니아의 자책골이었다.


우측에서 파고든 이동준이 올린 크로스가 루마니아의 수비 마리우스 마린의 발에 맞아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간 것.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우리 대표팀은 전반전에서 1-0으로 앞서게 됐다.


그런데 전반이 끝난 후 광고가 나오면서 MBC 화면 오른쪽 상단에 뜬 자막이 문제가 됐다.


'대한민국 1 <전> 0 루마니아'라고 쓰여있는 자막 밑에는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는 자막을 띄워놓았던 것.

자책골이 우리나라에게는 기회일지 몰라도 상대팀에게는 치명적인 실수인 만큼 상대 팀을 배려하지 못한 자막이었다.


인사이트MBC


이를 본 시청자들은 SNS에 자막을 촬영한 사진을 공유하며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이후 뒤늦게 문제를 인식했는지 MBC는 해당 자막을 지우고 중계진의 이름을 넣었다.


한편 이에 앞서 MBC는 지난 23일 올림픽 개막식을 중계하며 각국 선수단을 소개할 때 문제가 될 수 있는 장면을 넣어 논란이 일었다.


우크라이나를 소개할 때는 '체르노빌 원전 사고'를, 루마니아를 소개할 때는 '드라큘라' 사진을, 아이티를 소개할 때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과 함께 시위 사진을 넣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