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올림픽 '선 넘는' 자막, 처음 아니다···2008년 올림픽 때도 중징계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 개회식을 전하면서 부적절한 자막과 사진으로 각국을 소개한 MBC가 지난 2008년에도 같은 문제로 중징계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MBC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당시 일부 국가에 대한 비하 자막 등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이에 같은 해 9월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중징계에 해당하는 '주의' 조치를 내렸다. 


당시 문제가 된 자막은 개회식 중계 중 케이맨 제도를 소개하면서 '역외펀드를 설립하는 조세회피처로 유명', 차드에 대해서는 '아프리카의 죽은 심장'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또한 짐바브웨를 소개하면서 '살인적 인플레이션', 키리바시에 대한 설명으로는 '지구온난화로 섬이 가라앉고 있음', 영국령 버진 아일랜드는 '구글 창업자 결혼식 장소' 등의 설명을 달았다. 


부정적인 자막으로 논란을 일으킨 MBC는 방통위로부터 중징계를 받았으나 13년 만에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또다시 문제가 될 수 있는 자막을 달았다. 


누리꾼들은 "개인 유튜브 수준이다", "13년 전에도 그러더니 달라진 게 없다", "창피한 건 국민들 몫"이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MBC 측은 문제가 된 자막과 사진에 대해 "문제 영상과 자막은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화하려는 의도로 준비된 것"이라며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그러면서 "영상 자료 선별과 자막 정리 및 검수 과정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한 뒤 그 결과에 따라 엄정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제작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재점검해 유사한 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MBC는 2020 도쿄 올림픽 개회식 중계 도중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할 때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 아이티를 소개할 때는 폭동 사진과 함께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란 자막을 사용해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중계 화면은 SNS를 타고 전 세계에 확산되며 국제적인 분노를 샀다. 


한 우크라이나 누리꾼은 "우리에 대한 존중은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고 분노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