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집단감염 8일 만에 SNS로 '세심히 살피지 못했다' 사과한 문 대통령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청해부대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과 관련해 사과를 전했다. 


지난 23일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청해부대는 대양을 무대로 우리 군의 위상을 드높였고,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 왔다"고 했다. 


이어 "청해부대 부대원들이 건강하게 임무 수행을 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며 "걱정하실 가족들에게도 송구한 마음입니다"라고 밝혓다. 


문 대통령은 "(청해부대가) 가장 명예로운 부대이며 국민이 자부심이 되었다"며 "청해부대의 임무는 매우 막중하고 소중해 청해부대의 자부심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국내 이송된 청해부대 승조원들 / 뉴스1


그러면서 "더욱 굳건해진 건강으로 고개를 높이 들고 다시 거친 파도를 헤쳐가는 멋진 모습을 보여준다면 국민들께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사과는 지난 15일 청해부대 부대원들의 집단 감염 사실이 알려진 지 8일 만에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국무회의에서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며 이런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면서 치료 등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다른 해외 파병 군부대까지 다시 한번 살펴주기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청해부대 부대원은 22일 기준 전체 301명 중 271명이 누적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