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재난지원금 25만원 지급 합의…"고소득자 제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여야가 소상공인 지원과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여야는 재난지원금을 고소득자를 제외한 국민들에게 25만원쌕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23일 민주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맹성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와 관련해 여야가 합의를 마쳤다고 밝혔다. 


맹 의원은 "고소득자는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서) 빠지는 것으로 합의가 됐다"며 "1인 가구는 (소득) 5000만원 이상자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그러면서 "소득 기준 약 90% 수준으로 보면 된다”며 “액수는 25만원 그대로 하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여야는 소상공인 지원 규모와 관련해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을 합쳐 총 1조5,000억∼1조6,000억원 가량 증액하기로 했다.


정부 제출 추경안에 명시된 2조원 국채 상환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