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행하다 자동차 보고 혼자 쓰러진 자전거 할머니에게 4천만원 물어준 운전자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TV'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비접촉 교통사고 치료비로 4,000만원 상당을 물어준 자동차 운전자의 사연이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자난 22일 한문철 변호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혼자 넘어진 자전거 할머니 황색등이라서 블박차가 가해자인가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 3월 경상남도 밀양시의 한 도로에서 일어난 일이다.


영상에서 검은색 자동차는 제한 속도 30km/h인 1차로에서 42km/h 속도로 직진했다. 운전자는 진입 직전 황색등으로 바뀌었으나 그대로 직진했다.


YouTube '한문철TV'


이때 차량 우측에서 적색 신호에 역주행으로 직진하던 자전거 운전자가 다가왔다.


당시 자전거에는 할머니가 타고 있었다. 할머니는 자동차와 가까워지자 놀라 그대로 쓰러졌다.


이 사고로 자전거 운전자는 대퇴골경부 골절상으로 전치 12주 진단을 받았다고 전해졌다.


정작 자동차와는 어떠한 충돌도 일어나지 않은 '비접촉' 사고였지만, 자동차 운전자는 치료비 4,000만원을 부담해야 했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TV'


자전거 운전자는 치료비 전액을 배상받았음에도 형사 처벌을 운운하며 자동차 운전자에게 추가 합의금을 요구했다고 전해졌다.


한문철 변호사는 블랙박스 영상을 본 뒤 "사고만 나지 않았다면 충분히 교차로를 통과할 수 있었다"라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저 자전거 왜 쓰러졌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며 "거리가 상당히 있는데 혼자 넘어졌다"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한 변호사는 "잘못은 상대가 더 크다"라면서 "불안하겠지만 운전자 보험에 가입돼 있다면 변호사 선임 후 무죄를 주장하길 바란다"라고 제안했다.


YouTube '한문철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