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에 메로나 더해 알쓰도 달달하게 마실 수 있는 '메로나에이슬' 나온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메로나는 술자리에서 꼭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단골손님이다.


술을 마신 후 해장으로도 안성맞춤일 뿐만 아니라, 소주에 넣어 먹어도 색다른 맛을 자랑한다.


이처럼 술자리에서 팔색조 매력을 자랑하는 메로나가 소주로 재탄생했다.


최근 하이트진로와 빙그레는 '메로나에이슬'을 출시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메로나에이슬'은 하이트진로의 대표 과일 소주인 'OO에이슬'에 메로나가 더해진 제품이다.


이번 제품은 메로나 특유의 부드러운 맛을 살려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소주에 메로나를 녹여 먹는 '메로나주'가 인기를 끌어왔던 만큼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맛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메로나에이슬'은 구체적인 출시 시기가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이번 여름 안으로 제품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