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줄에 개집까지"...백종원이 분노하며 시식마저 거부한 닭갈빗집 충격 위생상태 (영상)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닭갈빗집 위생상태를 보고 시식을 거부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하남 석바대 골목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음식을 평가하기 위해 닭갈빗집을 방문했으나 어쩐 일인지 "먹지 않겠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이후 백종원은 가게 주방부터 홀 등 꼼꼼히 살펴봤다. 하지만 언뜻봐도 청결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가게 상태에 크게 분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결국 백종원은 아들 사장을 홀로 불렀다.


백종원은 아들 사장에게 "다른 식당 가봤냐. 내가 왜 음식을 안 먹는다고 했는 줄 아냐"고 하면서 눈에 보이는 거미줄과 먼지를 언급했다.


백종원은 "인간적으로 심하지 않냐. 손님 앉는 자리에 저정도면 다른 부분은 안 봐도 알겠다. 이건 손님을 기만하는 거다"라며 "사방에 거미줄에 기름때에, 개집에 개가 먹던 뼈다귀에, 기본은 지켜야할 것 아니냐"고 화를 냈다.


이를 상황실에서 지켜보던 닭갈빗집 사장 어머니는 "청소할 시간에 친구들이 놀러 와서 청소할 시간이 없었다"는 황당한 답변만 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또 백종원은 가게에 다트가 있고 지인들을 종종 불러모은다는 점에서 개인공간과 영업공간을 구분하지 못한다고 질책했다.


그는 "다트 연습하고 싶으면 집에 가서 해라. 왜 여기서 말도 안 되는 짓을 하냐"라며 "사장이면 사장답게 굴어라. 세상이 얼마나 무서운 줄 아냐"라고 닭갈빗집 사장의 영업 마인드 자체를 비판했다.


결국 닭갈빗집 사장은 좌식 테이블을 입식으로 바꾸고 주방 위치 이동 공사까지 감행했다.


YouTube '스브스밥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