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백신 접종 예약 사이트 서버 또 '먹통' 됐다

인사이트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50대 백신 접종 예약 홈페이지 서버가 또 먹통이 됐다.


21일 오후 8시부터 50대 50~54세(67~71년생)의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이 시작됐다.


이날 코로나 백신 접종예약이 시작되자 우려와 달리 홈페이지는 다소 양호해진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시간이 접종 예약이 시작된 지 30여분 만에 다시 서버가 먹통이 되며 전날과 같은 상황이 이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50대 연령층을 대상으로 사전예약을 시작한 이후 사이트 먹통 문제가 생긴 것은 5번째다.


현재 전국적으로 만 55~59세 연령층의 접종 사전예약이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이용자들은 접속 대기만 수십 분이 걸릴 뿐 아니라 사이트 접속이 아예 안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쉽게 예약을 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추진단은 기존 예약 대상자인 55~59세와 60세 이상 미예약자도 예약을 진행할 수 있다고 안내했지만 약 600만 명의 접속자가 몰리며 접종 예약에 차질이 빚어졌다.


전날 낮 12시~오후 2시, 오후 6~8시 두 차례에 걸쳐 총 4시간 일시 중단됐다.


인사이트21일 9시 기준 예약 사이트 상태 /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이에 오후 10시까지 클라우드 서버를 긴급 증설해 예약을 재개했지만 다시 또 홈페이지 접속에 어려움을 겪었다.


당시 오전 중 두 차례나 서버를 점검했지만 많은 이용자를 감당할 수 없었다. 21일 오후 8시부터 24일 오후 6시까지는 연령 구분 없이 사전 예약이 가능하다.


누리꾼들 사이에서 한 때 공식 사전예약사이트의 접속 장애 현상이 지속되는 동안 제어판에 들어가 '자동 시간 설정'을 끄고 시간을 변경하는 등 비공식 경로를 통해 사전예약 시스템에 접속해 예약에 성공할 수 있었다는 글이 확산되기도 했다.


오후 9시 기준 대기 후 사이트의 접속이 가능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