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서 실종된 김홍빈 대장이 구조요청한 '위성전화' 위치 확인..."해발 7000m"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준배 기자 =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 중 실종된 김홍빈(57) 대장의 위성전화 위치가 확인됐다.


21일 광주시 사고수습대책위원회 등에 따르면 김 대장이 마지막으로 사용한 위성전화기 위치를 추적한 결과 브로드피크(8047m)의 해발 7000m 지점에서 포착됐다.


이 지점은 러시아팀 구조대가 1차 구조 중 김 대장이 주마(등강기)를 이용해 줄을 타고 올라가다 다시 추락한 7900m 지점보다 900m 낮은 곳이다.


대책위는 중국쪽 신장 위구르 자치구역 직벽구간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수색 당국은 위성전화 신호가 포착된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을 벌일 계획이다.


외교부는 파키스탄과 중국 당국에 수색 헬기 등 구조대 파견을 요청했고 파키스탄 육군 항공구조대 헬기가 대기 중이지만 현지 기상 상황이 나빠 구조 헬기를 띄울 수 없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책위 관계자는 "기상여건이 좋지 않아 위성전화기와 김 대장이 함께 있는지, 지금도 위성전화가 정상작동하는지 여부는 확인이 어렵다"며 "김 대장과 연락은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광주시산악연맹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