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XX가 개장수 보듯 오줌 지리게 해줄까...'마편' 무섭지 않다며 폭언 일삼은 6사단 간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육군 6사단 소속 한 병사가 대대 부사관에게 폭언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해당 간부는 사단 내 극단적 선택을 한 병사가 나온 이후로 협박성 발언과 폭력적인 발언을 일삼았다고 한다. 


21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육군 6사단에서 한 간부에게 폭언을 들은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A씨가 소속된 대대의 간부 B중사는 당직사관 근무 때마다 병사들에게 폭언을 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폭력의 씨앗'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중사는 얼마 전 6사단 소속 병사가 극단적 선택을 한 이후 자신의 당직 근무 날 병력을 집합시킨 뒤 "내 당직 근무 때 자살하지 말아라. 누가 알아주냐"라고 했다고 한다. 


이뿐만이 아니다. 그는 병사들에게 자신이 근무 중일 때는 아프지 말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는 협박성 발언도 있었다고 전해졌다. 


B 중사는 '귀찮게 하면 악마가 될 수 있다', '왜 그렇게 애새X처럼 구느냐', '내 당직 때마다 개X끼가 개장수 보듯 오줌 지리게 해줄까' 등의 위협적인 발언도 했다고 알려졌다. 


또 그는 병사들에게 마음의 편지가 무섭지 않다면서 '그 대신 너희 몇 명 죽이는 건 일도 아니다', '처신 잘해라' 등의 폭언도 일삼았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폭력의 씨앗'


A씨는 "이렇게 제보를 한들 바뀔 리가 있겠습니다만 너무도 무섭고 하루하루가 힘들다"라고 하소연했다. 


해당 사안이 공론화되자 6사단 측은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이 소통합니다'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6사단은 "현재까지 확인 결과 B 중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일부 확인됐다. 이에 사단에서는 해당간부를 즉각 분리한 후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에 의거 엄정 처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단은 B 중사의 협박성 발언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우리 장병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향후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세심한 지휘 관심을 기울여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