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단새 다녀온 거야?"라는 말 한번에 알아들었다면 당신은 '찐' 경상도 토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94'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고단새 다녀온 거야?"


경상도에서 나고 자란 '찐' 토박이라면 '고단새'라는 말을 한 번쯤은 들어봤을 것이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장난 아니고 진짜 '고단새' 무슨 뜻인지 몰라?"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타지역 사람들에게는 다소 생소할 수 있는 '고단새'는 '그새', '그 사이에'라는 뜻의 경상도 사투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97'


예를 들어 "고단새 다녀온 거야?", "고단새 못 참고 장난을 치네" 같은 말을 쓸 때 쓰인다.


해당 글을 접한 타 지역 누리꾼들은 처음 듣는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어감이 익숙하지 않을뿐더러 무슨 말이든 줄여서 말하기를 선호하는 요즘이라 '고단새'도 줄임말인 줄 착각하는 모습도 보였다.


반면 경상도 누리꾼들은 "이런 거 보면 내가 경상도 사람인 걸 다시 한번 느낌", "진짜 저걸 모른다고?"라며 공감했다.


한편 사투리는 어떤 지역이나 지방에서만 쓰이는 말로 표준어는 아니지만 같은 지역 사람 간에는 친근함과 정겨움을 주기 때문에 많이 사용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톱스타 유백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