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AZ→2차 화이자' 백신 교차 접종한 경찰관 사흘 만에 사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코로나19 백신을 교차 접종한 50대 경찰관이 사흘 만에 사망했다.


20일 경북 칠곡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쯤 구미경찰서 소속 A 경위(52)가 칠곡 북삼읍의 아파트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쓰러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했다.


경찰에 신고한 이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새벽 3시 18분쯤 사망했다.


A 경위는 지난 4월 28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차 접종했으며 지난 17일 화이자 백신을 2차 접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화이자 백신을 맞은 A경위는 오한과 두통, 입에 거품을 무는 이상 반응을 보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백신 접종의 연관성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전날 기준 1차 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후 2차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은 인원은 3만 2434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