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플 10쌍 중 7쌍은 원래 남사친·여사친 사이였다 (연구 결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연인은 아니지만 동성 친구만큼이나 친밀한 우정을 자랑하는 남사친 혹은 여사친.


동성친구만큼이나 편한 사이지만 가끔씩 남사친 혹은 여사친에게 이성적으로 끌려 가슴이 두근댄 적을 경험한 사람들도 있을 테다.


얼마 전 연인 관계는 친구 사이에서 출발하는 경우가 2/3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화제를 모은다.


이번 연구는 최근 캐나다 빅토리아 대학교 연구진에 의해 이뤄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연구진은 대학생을 포함한 성인 1900명을 상대로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 중에는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청년부터 30세 이상 기혼자들도 포함돼 있었다.


기존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75%의 연인이 첫눈에 불꽃이 튀어 연애를 시작했다고 답했다.


하지만 실제는 조금 달랐다. 남사친 혹은 여사친에서 연애를 시작하는 경우가 무려 68%나 됐다.


연인이 되기 전 친구로 지낸 기간은 1~2년 정도였다. 참가자 대부분은 처음 만났을 때 연애를 해야겠다는 의도가 없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연구를 이끈 다누 앤서니 스틴슨 교수는 "친구로 지낸 평균 기간(이 길다는 점)에 비춰, 커플들은 실제로 플라토닉한 친구였다가 연인이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스틴슨 교수는 "연인을 왜 선택했고, 어떻게 사랑에 빠졌는지 자신 있게 설명하는 사람이 많지만 이번 연구에 따르면 그건 쉽지 않은 일"이라고 했다.


이어 "낯선 사람에게 첫눈에 반해 데이트를 시작하는 건 흔치 않다"고 말했다


그는 "흔히 사랑과 우정은 형성 방식이나 충족하는 욕구가 다르다고 여기지만, 이번 연구는 둘 사이 경계가 모호하다는 걸 시사한다"라고 지적해 눈길을 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