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에 놓치면 안 될 할인 '팁'


 

오는 10월 1일부터 14일까지 정부가 민간 소비 진작을 목적으로 주도하는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행사가 열린다. 

 

하지만 이른바 '미끼 상품'에 해당되는 높은 할인율을 근거로 최대 50% 할인 등 광고가 난무하는 통에 소비자의 세심한 선택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에 참가한 수많은 업체와 상품 중 소비자들에게 유용할 할인들을 소개한다.

 

1. 영화

 via CGV

 

멀티플렉스 CGV는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를 기념해 1일과 14일 이틀간 누구에게나 2천 원의 영화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다만 아이맥스, 골드 클래스, 씨네 드 셰프 상영작은 할인에서 제외된다.

 

2. 의류


 

롯데 백화점은 1일부터 4일까지 본점에서 닥스, 루이까또즈, 메트로시티, 빈폴, 제이에스티나 등의 브랜드가 참가해 최대 70%의 할인율을 적용하는 '가을 슈즈·핸드백 기획전'을 진행한다.  

 

이어 청량리점, 노원점, 평촌점 등 13개 지점에서 블랙야크, 노스페이스, 밀레, 네파가 참가하는 '넘버원 아웃도어 대전'을 진행해 최대 80% 할인율을 제공할 계획이다. 

 

신세계 백화점의 경우 중구 본점에서 1일부터 8일까지 노스페이스, K2, 블랙 야크 등 아웃도어 브랜드가 참여해 40~80% 할인된 가격에 상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나이키와 아디다스의 할인을 노리는 소비자라면 롯데마트 내에 입점한 지점들의 할인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는 도리스 뉴욕 가방을 35% 할인된 29,000원에, 플랫워커 앵클부츠를 60% 할인된 14,900원부터, 워드진 신상 일자·슬림핏 청바지를 38% 할인된 9,800원에 판매한다.

 

3. 식품


 

CU는 탄산수 등 인기 상품에 대해 50% 쿠폰을 지급하고, PB 상품 구입 시 멤버십 포인트를 12% 적립해준다. 

 

또한 GS25도 인기 상품 700여 종에 대해 '1+1', '2+1' 증정 행사를 하며 세븐일레븐은 음료와 과자 30여개 품목을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이마트의 경우 1일부터 14일까지 제주산 은갈치를 43% 할인된 2,800에 선보이고 한우 꼬리·우족·사골 등을 100g당 700원에 판매한다. 

 

롯데마트는 1일부터 7일까지 롯데 그룹 통합 마일리지 엘포인트 고객에게 한돈 1등급 삼겹살·목살·앞다리살을 정상가보다 20% 싼 1,760원 1,000원에 선보인다. 

 

정연성 기자 yeons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