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소속사 사장과 '법정 소송'하고도 '생파'가서 축하해줬다는 티아라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티아라가 '아는 형님'에 나와 전 대표 김광수를 언급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티아라 큐리, 함은정, 효민, 지연이 출연했다. 오랜만에 완전체로 방송에 출연한 티아라는 전 소속사와 있었던 상표권 분쟁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은정은 "우리가 상표권에 대해 분쟁이 있었는데 우리가 이겨서 티아라라는 이름을 쓸 수 있다"고 밝혔다.


김희철은 "광수 형이랑 싸운 거냐"고 되물었고 은정은 "그렇다. 근데 잘 지낸다. 매년 대표님 생일 파티에도 참석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특히 티아라는 분쟁이 있던 해에도 김광수 전 대표의 생일 파티에 참석했다. 


효민은 생일파티에 갔던 때를 회상하며 "그때 우리가 가니까 대표님이 '이겼더라?'라고 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상표권으로 인한 분쟁은 있었지만 여전히 김광수 전 대표와 잘 지낸다는 티아라. 은정은 "특별한 일이 있으면 연락한다. 약간 독립한 집의 아버지 같은 존재다"라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또 이날 티아라는 팀 해체와 관련된 루머도 바로잡았다. 지연은 "다들 우리가 해체한 줄 아는데 컴백도 얘기하고 있다"고 전하며 모두의 반가움을 불렀다. 


한편 지난 2018년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는 특허청에 '티아라'라는 상표를 출원했다. 하지만 티아라 멤버들은 상표 출원에 이의를 제기했고, 특허청은 MBK엔터테인먼트의 상표권 등록을 거부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네이버 TV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