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연, 미혼남녀 이성과의 술자리서 "이야기 잘 들어주는 男, 잘 챙겨주는 女 매력적"

인사이트사진 제공 = 가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이성과의 술자리'에 대한 남녀의 생각을 조사해, 최고의 이성과 최악의 이성을 알아봤다고 밝혔다.


가연은 지난 6월 9일부터 22일까지 '술자리에서 가장 매력 있는 이성'에 대한 미혼남녀 194명(남 93, 여 101)의 의견을 들어봤다. 


'고민·이야기를 잘 들어줄 때(39.2%)'와 '물이나 안주를 챙겨줄 때(33.5%)'가 1, 2순위로 나타났으며, '그만 마시라고 챙겨줄 때(16%)', '술을 사줄 때(7.2%)', '가벼운 스킨쉽을 할 때(4.1%)' 순으로 이어졌다.


실제로 술을 마시면 이성이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 되는 '비어고글효과'처럼, 10명 중 4명 정도가 내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이성이 매력적으로 느껴진다고 답했다. 먹을 것을 챙겨주거나 주량을 조절해주는 등 나에게 신경을 써주는 배려 있는 행동도 이성에게 어필 포인트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 23일부터 7월 6일까지 진행한 또 다른 설문을 통해 미혼남녀 205명(남 108, 여 97)이 '용서할 수 없는 이성의 술버릇'을 조사했다. '폭력적인 모습(45.9%)'이 1위로, '했던 말 무한반복(21%)'이 2위로 나타났다. 


이밖에 '지나친 스킨쉽(18.5%)', '필름 끊기기(7.8%)', '펑펑 울기(2.4%)'가 뒤를 이었다. 기타 의견(4.4%)으로는 '음담패설', '시비 걸기', '술값 안 내려고 하기' 등이 있었다.


조사 결과 '최고의 이성'으로 남성은 '물·안주를 챙겨주는 사람(39.8%)'을, 여성은 '고민·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사람(44.6%)'을 선택해 남녀 의견이 구분되는 경향을 보였다. '최악의 이성'으로는 남녀 모두 '폭력적인 모습을 보이는 사람(45.4%, 46.4%)'을 꼽았다.


가연 전은선 커플매니저는 "적당한 술자리는 상대와 친밀도를 높일 수 있지만, 과도한 음주와 주사는 오히려 관계를 망칠 수 있다"라며 "이는 내숭이 아닌 상대방에 대한 매너로서, 술자리에서 예의를 갖추고 최악의 이성이 아닌 최고의 이성이 되기 위해 신경 쓸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상담 과정에서 본인은 물론 원하는 이성상의 음주·흡연 여부도 함께 체크한다. 연인과의 음주 데이트를 로망으로 꼽는 경우도 있고, 주량이 비슷한 사람과 만나길 희망하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부분을 꼼꼼히 체크해 만남에 반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