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락부락한 김종국 근육 1도 쓸모없는 게임 준비해 멤버들 통쾌하게 했던 '런닝맨' 제작진 (영상)

인사이트SBS '런닝맨'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우락부락한 근육과 넘치는 힘으로 팬심을 쓸어모으고 있는 방송인 김종국.


유리한 신체 조건을 갖춘 그는 SBS '런닝맨'에서 매 레이스마다 우위를 점하며 멤버들을 공포에 떨게 하고 있다.


이처럼 만능으로 통하는 김종국에게도 드물지만 불리한 레이스가 펼쳐진 적 있다.


지난 2012년 방송된 '런닝맨' 007워터스나이퍼 편에서 김종국은 과한 근육 때문에 실패를 맛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당시 하하, 박신혜와 노랑팀이었던 김종국은 테니스 라켓, 뜰채, 옷걸이 중 하나를 통과해야 하는 미션을 수행했다.


먼저 박신혜가 날씬한 몸으로 테니스 라켓을 통과했고, 하하도 우여곡절 끝에 빠져나왔다.


마지막으로 김종국이 호기롭게 나섰지만 멤버들 예상대로 어깨에 딱 걸려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거의 처음으로(?) 게임에서 김종국을 이겼다는 생각에 멤버들은 큰 소리로 환호하며 기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유재석은 김종국에게 다가가 테니스 라켓이 걸린 부위를 하나하나 언급하며 깐죽거렸다.


이후 노랑팀은 뜰채를 빠져나와야만 했다. 마찬가지로 박신혜와 하하는 무리 없이 성공했다.


이번에도 문제는 김종국이었다. 잘 통과하나 싶더니 가슴팍 부분에 딱 걸리고 말았다.


하하는 "이거 뜯어"라며 하루종일 도움이 되지 않는 김종국의 근육을 마구 만지며 분노해 폭소를 불러일으켰다.


YouTube '빽능 - 스브스 옛날 예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