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그램, 업계최초 반려동물 장례 케어 돕는 '헬프센터' 선보여

인사이트사진 제공 = 21그램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21그램이 도심 한 가운데에서 직접적으로 반려동물 장례 서비스를 도맡아 케어 해주는 '21그램 헬프센터 청담점'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반려동물 복합문화공간 놀로스퀘어 7층에 자리한 21그램 헬프센터 청담점에서는 장례식장 방문이 어려운 보호자를 위해 장례 서비스 모든 절차를 보호자 대신 직접 책임지고 진행한다.


장례식장은 통상적으로 도심 밖에 위치하여 접근이 어렵고, 또 보호자들은 반려동물의 죽음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외면하고 싶은 마음에 반려동물 장례에 대해 제대로 알아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21그램은 고민 끝에 보호자와 반려동물을 위해 보호자가 미리 장례 문화를 알아보고 쉽게 접할 수 있는 도심 속 오프라인 공간을 꾸리기로 결정했다.


21그램 권신구 대표는 "상황이 닥쳤을 때, 보호자가 온전히 슬픔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헬프센터 설립의도를 밝혔다. 한때 반려동물을 떠나 보낸 경험이 있는 그는 "언젠가 닥칠 반려동물의 죽음을 받아들이고 이별을 미리 준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하며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만큼 우리 곁에서 잘 떠나 보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21그램


또한 21그램 헬프센터 청담점에서는 오는 7월 1일부터 미리 준비하는 이별의 순간, '사후조치 원데이 클래스'를 오픈한다. 비용은 무료이며, 클래스 수강 시에 '이별준비 가이드북'을 증정한다.


한편 보호자와 반려동물의 건강한 삶과 아름다운 이별을 책임지는 21그램 반려동물 장례식장은 경기 광주에 위치하고 있으며, 365일 24시간 전화상담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