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올해 오징어 실컷 잡혀 '오징어회' 배 터질 때까지 먹을 수 있다

어획량 감소로 '금징어'로 불린 오징어가 올해 많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작년에 이어 올해 오징어가 실컷 잡혀 '오징어회'를 맘껏 먹을 수 있게 됐다.


지난 10일 강원도 환동해본부는 이날 기준 일주일 동안 강원 동해안에서 잡힌 오징어는 283t이라고 밝혔다.


한 주 전 126t보다 124% 증가한 수치다.


올해 오징어 어획량은 2,550t으로 2년 연속 풍어가 기대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최근 연안 수온이 상승하면서 오징어 어획량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급격히 줄어들었던 어획량 때문에 일명 '금징어'라고 불리던 오징어가 다시 증가하면서 어업인들도 바빠지고 있다.


덕분에 쉽게 사 먹을 수 없었던 '오징어회'를 실컷 먹을 수 있게 됐다.


싱싱하고 쫄깃한 오징어를 초장에 듬뿍 찍어 한입 가득 넣으면 행복이 쏟아질 테다.


중국 어선들의 남획이 예전보다 준 데다, 동해안 수온이 평년보다 1도 정도 높아지면서 오징어는 다음 달 초까지 많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