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언즈' 연상되는 '노랑 상의+멜빵 바지' 입고 국회 본회의 참석한 류호정 의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또 한번 '패션'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샛노란 상의에 데님으로 된 멜빵바지를 입고 나온 류 의원은 마치 애니메이션 '미니언즈'를 연상케 했다.


23일 류 의원은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했다.


이날 류 의원은 루즈한 노란색 상의에 데님으로 된 멜빵바지를 입었다. 노란색 마스크를 착용해 상의와 '깔맞춤'도 더했다. 


인사이트영화 '미니언즈2'


인사이트뉴시스


현직 의원이 국회 본회의에 멜빵 바지를 입고 등장한 것은 이례적인 만큼, 파격적 패션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류 의원이 패션으로 화제를 모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류의원은 지난해 8월 국회 본회의에 무릎이 드러난 짧은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주목을 받았다.


이어 같은 해 10월 국회에서 열린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노동자 작업복과 헬멧을 쓴 채로 등장하기도 했다.


또 지난 16일에는 타투업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등이 절반 이상 파인 파격적인 드레스를 입고 나오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류호정'


당시 류 의원의 등에는 꽃과 풀 등의 다양한 형태의 타투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


국회에 원피스를 입고와 논란이 불거진 당시 류호정 의원은 언론에 "(포털사이트 실검) 1등까지 할 줄은 몰랐다. 국회도 일하는 곳이고 (다른 직장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현장에 있던 분들도 '오늘은 원피스를 입었네', '붉은색 옷이네' 정도의 반응을 했다"라며 "오히려 본인도 편하게 입고 싶다고 한 남성 의원들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류 의원은 지난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29살 나이로 정의당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