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먹방킹 유튜버 천뚱은 어묵 먹을 때 간장 안 찍고 '이것'에 찍먹한다

인사이트YouTube '천뚱TV'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차원이 다른 먹방 스킬로 화제가 된 개그우먼 홍현희 시매부 천뚱.


짜파게티, 밥 먹방 등을 선보인 천뚱이 이번에는 어묵을 맛있게 먹는 자신만의 비법을 전했다.


22일 천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오늘은 어묵 안주로 맥주 한 잔 마실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가볍게(?) 어묵 30개와 맥주 한 캔을 준비해 맛있게 먹기 시작했다. 한입에 하나씩 해치우며 과연 신흥 먹방 강자다운 면모를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천뚱TV'


독특한 점은 간장 대신 어묵 국물을 따로 준비한 모습이었다. 또한 어묵에는 국물을 담지 않았다.


천뚱은 어묵에 준비한 국물을 골고루 묻힌 다음 입속에 쏙 집어넣었다. 30개를 싹쓸이한 후 맥주 역시 한 번에 원샷해 감탄을 자아냈다. 


일반적으로 간장을 찍어 먹는 것과는 달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팬들이 어묵 국물을 찍어 먹는 이유에 관해 묻자 천뚱은 소신 있게 3가지 이유를 밝혔다.


그는 "국물에 담가서 먹으면 국물이 뚝뚝 떨어져 흘리는 문제점이 있다", "불어버린 어묵은 식감이 물렁해서 별로다", "어묵의 본연의 맛이 국물에 흡수되는 것이 싫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천뚱TV'


그러면서 "삶은 어묵을 건져서, 먹기 직전에 어묵 국물만 찍어 먹는다"고 밝혔다.


이 같은 이유를 밝히자 팬들은 "역시 가방끈이 길다", "이건 배워야 한다", "음식을 대하는 진심이 느껴져서 좋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편 천뚱은 지난달 29일 첫 영상을 올린 후 현재까지(22일 기준) 무려 57만 6천 명의 구독자를 쓸어모았다. 


인사이트YouTube '천뚱TV'


YouTube '천뚱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