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아파트 놀이터서 놀고 싶다는 5살 유치원생 포스터 갈기갈기 찢어버린 입주민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어느 아파트 단지에서 유치원생들이 붙인 포스터를 누군가 고의적으로 찢은 흔적이 발견돼 누리꾼들의 공분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저희도 놀이터에서 놀아도 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게재된 사진 속에는 5살 유치원생들이 고사리손으로 꾹꾹 적은 글이 담겼다.


유치원생들은 "안녕하세요? 저희는 OOO 유치원 어린이예요. 우리 반 친구가 살고 있는 아파트가 궁금해서 놀러 가고 싶어요. 친구와 함께 놀이터에서 놀아도 될까요?'라는 내용의 글을 적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글 주변에는 아이들이 놀이터에서 노는 모습이 그려져 있었다. 또 글 아래에는 놀이터 이용에 대한 의견을 묻는 찬반 투표란도 만들어놨다.


이와 함께 유치원 교사로 추정되는 이는 "유치원에서 '마을'에 대해 배우고 있습니다. 가능하다면 6월 23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1시 30분까지 이용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21일 해당 포스터를 수거할 예정이라는 안내도 적어뒀다.


정성껏 적은 글과 포스터의 여백을 그림으로 가득 채운 모습은 절로 미소를 짓게 했다.


이에 입주민들은 투표란에 스티커를 붙였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찬성' 스티커가 압도적으로 많았지만 일부에서는 '반대' 의사를 표하는 스티커를 붙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 투표 포스터는 유치원 측에서 자체 수거를 하겠다는 안내에도 불구하고 갈기갈기 찢긴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 같은 상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충격을 금치 못하며 "포스터를 찢는 행위는 너무했다"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찬성이 압도적인데 왜 찢는 거냐", 아이들 상처받았겠다", "너무 속상하다", "동심 파괴자다", "차라리 초등학생들이 장난삼아 한 것이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에서는 반대의 뜻을 보인 게 이해가 간다는 의견도 있었다. "당연히 관리비는 그 아파트 주민들이 내는 것이니까", "요즘 아파트 텃세가 얼마나 심한데"라고 전했다. 또 "사전에 동의를 구한 거냐"라며 절차상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 역시 "포스터를 찢은 행위까지는 너무 했다"며 입을 모았다.


한 누리꾼의 말처럼 관리비를 내는 입주민 입장에서는 반대 입장을 전할 수는 있으나, 그저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아이들의 순수한 동심을 파괴할 필요까진 없지 않았을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