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브걸이 "우리 같은 여친 만나라" 하자 바로 '거부' 의사 드러낸 막내 매니저 (영상)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브레이브걸스의 매니저가 "멤버들 같은 여자친구가 생기면 어떨 것 같냐"는 말에 고개를 저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지로 이동하는 브레이브걸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야기꽃을 피우던 멤버들은 친동생처럼 아끼는 매니저(영천)가 여자친구가 생길 때를 상상했다.


민영은 "영천이 여자친구 생기면 어떡해?"라고 말했고, 유나는 "축하해 줘야지"라고 쿨하게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민영은 "영천아 일단 여자친구 생기기 전에 썸 탈 때 보여줘. 우리가 봐야겠어"라며 친누나처럼 매니저를 아끼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민영은 "딱 우리 정도의 사람만 만나면 돼"라며 "무슨 말인지 알았지?"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매니저는 아무 말 없이 잠자코 있더니 내비게이션 시간이 늘었다고 말을 돌려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후 인터뷰에서 매니저는 "멤버들 같은 스타일의 여자친구 어떠냐"라는 질문에 어색한 웃음을 지으며 "아, 아니요"라고 고개를 저었다.


매니저는 "누나들은 누나로서 좋은 것 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제작진은 "이거 누나들이 보고 계시는 거 알죠?"라고 말했고, 매니저는 "도망가죠. 뭐"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Instagram 'bravegirls.official'


※ 관련 영상은 2분 3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전지적 참견시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