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간 방송하면서 '신비주의 끝판왕' 나얼 처음 보고 찐으로 '감격'한 유재석 (영상)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국민 MC 유재석이 방송 30년 만에 가수 나얼을 처음 보고 감격에 젖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MSG워너비 정상동기 팀(김정민, 이상이, 이동휘, 정기석)의 녹음실을 찾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유재석은 정상동기 팀의 데뷔곡 '나를 아는 사람'을 만든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나얼과 영준을 기다리면서 "방송을 30년 하면서 나얼 씨, 원빈 씨를 한 번도 본 적이 없어요"라고 설레는 감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나얼이 부른 '점점', '정말 사랑했을까'를 정말 좋아한다며 팬임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이후 나얼과 영준이 녹음실에 도착했다.


먼저 모습을 드러낸 영준과 악수를 나눈 유재석은 뒤이어 들어오는 나얼을 보더니 그 자리에서 얼음이 됐다.


그러더니 그는 "얼이 형"이라고 외치며 "제가 30년 동안 방송하면서 처음 봬요"라고 감격하면서 자리에 앉았다.


유재석은 "원래 '유' 씨 시라고요?"라고 물으며 친근감을 보였고, 나얼이 자신과 같은 '묘금도 유 씨'라는 것을 알고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악수를 건네며 환호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나얼도 "신기하네요"라며 반색했고, 영준은 "나얼이 학연, 지연 이런 거 되게 좋아해요"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심지어 유재석과 나얼은 가까운 지역에서 중고등학교를 졸업한 동네 이웃 사이였기도 해 분위기는 더욱 화기애애해졌다.


이후 전공이 미술인 나얼이 현재 전시회를 하고 있다는 말에 유재석은 그림의 가격을 물었고, 나얼은 "그렇게 비싸지 않은데. 잘 맞춰드릴게요"라고 답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유재석은 "얼이 형이 이야기가 되네"라며 첫 만남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Instagram 'dlehdgnl'


※ 관련 영상은 44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놀면 뭐하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