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화재현장서 순직한 '영웅' 故 김동식 구조대장 빈소에 놓인 영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난 불을 진압하다 순직한 김동식(52) 광주소방서 구조대장의 장례가 경기도청장으로 엄수된다.


19일 경기도는 김 대장의 영결식을 21일 오전 9시 경기 광주시의 광주시민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빈소는 하남 마루공원장례식장에 마련돼 있으며 이날 오후 6시 이후부터 조문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김 대장을 소방경에서 소방령으로 1계급 특별 승진과 함께 녹조근정훈장으로 추서한다. 그를 국립묘지에 안장하고, 국가유공자로 지정할 계획으로도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김 대장은 물류센터에서 불이 난 17일 역시 근무조인 1팀과 오전 10시 30분쯤 현장으로 향했다.


이날 오전 11시 20분쯤 후배 소방관 4명과 함께 지하 2층으로 진입했다. 맨 앞에 서서 대원들을 이끌었으나 선반에 쌓여 있던 의류와 상자 등이 무너지면서 불길이 다시 거세졌다.


무전으로 "대피하라"는 긴급 탈출 지시가 내려졌다. 그는 맨 뒤에서 팀원들을 챙기면서 지나온 통로를 되짚어 나오려 했지만 끝내 돌아오지 못했다.


그는 최대 50분 동안 숨 쉴 수 있는 산소통을 메고 있었고, 불길이 잡히지 않아 수색 작업이 지연되면서 고립 50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김 대장은 1994년 소방관 생활을 시작해 27년 동안 주요 부서를 두루 거친 베테랑이었다. 솔선수범과 성실함으로 동료들의 신망이 깊었으며 경기도지사 표창을 받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