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화재' 실종 소방관, 입구에서 불과 50m 거리에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경기 이천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고립됐던 김동식 구조대장(52·소방경)이 끝내 주검으로 발견됐다.


19일 오전 수색 작업을 재개한 소방당국은 10시 50분 물류센터 지하 2층 입구에서 김 구조대장을 발견했다.


인명 검색을 위해 현장에 뛰어들었던 김 구조대장이 고립된 지 약 2일 만이다.


김 구조대장의 시신은 고열과 화염으로 인해 심하게 훼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추가로 김 구조대장은 입구에서 직선거리로 불과 50m 거리에서 발견돼 더욱 안타까움을 남겼다.


앞서 김 구조대장은 17일 오전 11시 20분 동료 대원 4명과 함께 센터 내부로 진입했다.


당시 근처의 물품들이 무너져 내리면서, 이들에게는 철수 명령이 내려졌다. 김 구조대장은 후배들이 먼저 빠져나가도록 배려하다 자신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구출팀은 오전 11시 30분부터 낮 12시 10분까지 김 구조대장 시신을 수습했고, 시신은 이천시 이천병원 영안실로 이송됐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