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화재현장서 실종된 소방관 숨진 채 발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화재를 진압하다 실종된 광주소방서 구조대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19일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40분부터 물류센터에 구조대 15명을 투입, 수색 작업을 펼친 끝에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을 찾았다고 밝혔다.


투입된 동료 구출팀은 구조대장이 고립됐을 것으로 추정된 지하 2층에서 수색 작업을 벌였고 숨진 김 구조대장을 발견했다.


앞서 경기도 안전 특별점검관, 국토교통부 건축구조기술사, 국토안전관리원 주무관 등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진단 인원 6명 등은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건물 내부로 들어가 붕괴 가능성 등을 살피는 건물 구조 안전진단에 착수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후 "구조대 진입해도 이상없다"는 결과가 나옴에 따라 구조대가 곧바로 투입됐다.


구조작업 지점은 지하 2층으로 건물 입구에서부터 보행 접근 통행 거리로 150∼200m이다.


김 대장은 불이 난지 6시간 만인 17일 오전 11시 20분께 화염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지자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검색을 하려고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홀로 고립, 실종됐다.


소방당국은 진압대원 10명 등 동료 소방대원 20명을 동원해 김 구조대장 구조를 시도했으나 당시 불길이 워낙 거세 구조 작업을 잠정 중단했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