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급식' 논란에 행정병 줄여 조리병 늘리겠다는 국방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대한민국공군'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국방부가 '부실 급식 논란'과 관련해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으로 조리병 1,000여명을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추가 투입되는 조리병은 각군의 행정병 인원을 감축해 충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지난 17일 국방부는 '부실 급식 개선'과 관련해 추가 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안에 따르면 국방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상황, 통신 등 군별 필수 인력을 제외한 행정지원 인원을 줄여 조리병으로 전환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군 당국은 이번 전환을 통해 육군과 해병대에 신규 조리병 1천명을 투입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최근 조리병들의 인력 부족 호소가 계속되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행정병을 줄여 조리병 인력을 보충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육군훈련소에서 근무 중인 한 조리병은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를 통해 3,000여명에 이르는 훈련병의 식사를 12명 남짓한 조리병이 책임지고 있으며 365일 쉴 틈이 없다라고 호소했다. 


또 국방부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올 하반기 민간조리원을 채용해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병력 80명 이상 취사장당 1명으로 배정된 민간조리원은 오는 2022년부터 2명으로 늘어난다. 민간조리원은 조리 취약시간대인 평일 조식에 투입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또 국방부는 조리병 경감 차원에서 올해 말까지 모든 취사장에 오븐을 설치하고 야채 절단기 및 고압세척 청소기 등을 확대 보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위험 요소가 많은 튀김 요리를 보다 간편하고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민간에서 활용하는 조리용 로봇 또한 시범 도입운영하는 방안도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추진한다.


이 밖에 조리병들의 충분한 휴식을 보장하는 차원에서 주말과 휴일에는 완제품 형태의 간편식과 뷔페형 조식을 제공하는 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주말에 배달음식과 브런치 등 제공을 병행하면 주말 조리 부담이 3분의 1가량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