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1', 관객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축제 예고

인사이트사진 제공 = 민트페이퍼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1년 8개월만에 열리는 첫 야외 페스티벌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1'(이하 '뷰민라') 개최가 다음 주로 다가왔다. 


지난 6월 11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발표 후 개최되는 첫 번째 대형 대중음악공연이다.


해당 개편안에서 가장 눈에 띄는 지점은, 100명 미만으로 제한되던 공연장 입장 인원이 최대 4000명으로 대폭 확대된 부분이다. 


그간 타 공연 장르에 대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온 형평성 문제가 해소되면서, 한동안 침체되었던 대중음악업계에 희망이 불어올 전망이다.


이에 '뷰민라' 주최측 민트페이퍼는, '불안함 속에 행사를 준비하던 기획사들을 위한 감사한 결정'이라는 말을 전하며 동시에 "규정 완화가 종식을 의미하지 않음을 알고 있다. 어느 때보다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민트페이퍼는 '뷰민라' 개최 발표와 동시에 다양한 운영 방안을 공지하였으며, 관객들의 추가 문의와 답변을 모아 공식 홈페이지 및 SNS에 게시하고 있다. 


주최측은 "전례 없는 현장인 만큼, 관객들이 운영방안을 숙지해야 원활하고 안전한 진행이 가능하다"고 전하며, "이를 위해 각종 수칙의 명확한 전달과 관객 불편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끊임없이 고안 중"이라고 귀띔했다. 


실제로 올해 '뷰민라’ 무대는 관객의 현장 체류 시간을 감안하여 기존보다 약 4시간 늦게 시작되지만 개별 아티스트 공연 시간은 예년과 비슷하다. 관객의 편의와 방문 목적 모두를 고려한 주최측의 결정이다.


공연 업계 또한 '뷰민라' 진행을 관심 있게 바라보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기획 단계부터 이어온 주최측의 노력이 정부의 규제 완화와 함께 빛을 볼 것이란 분위기다. 


올해 '뷰민라'는 관객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단일 스테이지와 스탠딩존 없이 돗자리와 의자로 구성된 거리두기 좌석제로 이뤄진다. 모든 관객들은 입장 전 QR 체크와 체온측정을 거쳐야 하며, 10분 내로 결과 확인이 가능한 신속항원키트를 통한 자가진단까지 마쳐야 공연장으로 이동할 수 있다. 


본 키트가 적용되는 것은 국내 공연 중 아직 '뷰민라'가 유일하며, 이 모든 과정을 위해 공연장 인근의 KSPO 돔(구 체조경기장) 건물 자체가 방역센터로 활용될 예정이다. 


주최측은 "코로나19 시대에도 페스티벌이 진행될 수 있다는 선례와 현실적으로 적용될 업계 표준을 만들고 싶다"는 목표를 전하며, 이를 위해선 관객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수임을 강조했다.


코로나19 발생 이래 처음으로 진행되는 야외 음악 페스티벌 '뷰민라', 오랜만에 돌아온 야외 페스티벌에 대한 반가움과 안전한 현장에 대한 기대가 맞물려 지난 5월 25일 오픈된 3천여석 분량의 1차티켓은 1분 만에 매진되기도 하였다. 


한편 지난 8일, 주최측은 '뷰민라'의 전체 라인업이 포함된 타임테이블을 공개했다. 오는 26일 토요일에는 섬세하고 유니크한 보컬로 음악성을 인정받은 싱어송라이터 '데이먼스 이어'와 국내 퓨처 팝의 선두주자 '솔루션스'가 합류를 알려 기대를 모았다. 


또한 젊은 감각의 밴드 'SURL'과 와 독보적인 감성의 '정준일', 페스티벌계의 엄친아 '페퍼톤스'와 음원강자 '이하이'의 무대에 이어 부드러운 감성이 돋보이는 고막남친 '폴킴'이 토요일의 헤드라이너로 나선다. 


오는 27일 일요일 라인업에는 인디신의 슈퍼루키 '예빛'과 JTBC '슈퍼밴드'의 우승팀 '호피폴라'가 추가되어 산뜻함이 더해졌다. 


여기에 장르를 넘나드는 'Colde', 지난 7일 정규 1집을 발표하며 다방면으로 활동 중인 'N.Flying', 도전을 멈추지 않는 국민밴드 '데이브레이크'의 바톤을 이어받아 '소란'이 2021년 뷰민라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다. 다양한 색깔을 자랑하는 아티스트들이 만들어낼 6월의 야외무대에 관객들은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1'은 오는 26~27일 양일간 올림픽공원에서 펼쳐진다. 현재 공식 티켓은 인터파크, 위메프를 통해 소량의 잔여석 구매가 가능하며, 온라인 티켓을 비롯한 다양한 정보는 주최사인 '민트페이퍼' 홈페이지와 '뷰티풀 민트 라이프' 공식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