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원 한복판에 설치된 '오줌 싸는 남자아이' 동상..."작품일 뿐vs부적절하다"

인사이트YouTube 'Sherlock Par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인천 송도의 한 대형공원 한복판에 10년 전 설치된 공공미술품을 두고 때아닌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근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시문고에 인천 송도 국제신도시 센트럴파크에 있는 오줌싸개 동상을 철거해달라는 민원이 접수됐다.


해당 조형물은 지난 2011년 설치된 '갯벌 오줌싸개' 동상으로 김영걸 작가의 작품이다.


갯벌에서 오줌싸개 시합을 하며 놀던 어린아이들의 모습을 표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herlock Park'


작품은 익살스러운 아이들의 모습을 담고 있으며 송도 센트럴 파크를 가로지르는 수로를 향해 설치돼 있다. 바지를 벗은 남자아이 3명이 강가 쪽으로 소변을 누는 모습을 분수 형태로 나타냈다.


김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세계 5대 갯벌이었던 송도의 옛 모습을 재현하고자 했다. 


그러나 민원인들은 "바지를 내리고 성기를 드러낸 모습이 불쾌하다", "남자아이가 소변보는 동상이 공원에 왜 필요하냐"며 철거를 요청한 상태다.


이달 초 송도 온라인 커뮤니티 '올댓송도'에도 이와 관련한 민원글이 게재돼 게시판을 뜨겁게 달궜다.


인사이트YouTube 'Sherlock Park'


'센트럴파크 오줌싸는 동상 건의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작성한 A씨는 "초등학생 아들이 언젠가부터 이 동상을 부끄러워하고, 데이트하던 연인들도 상세한 모습에 놀라더라"며 "동상이 세워진 10년 전과 달리 지금 (사회적 분위기로는) 이 동상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상 방뇨를 묘사한 시대의 향수는 인천의 역사와 상관도 없어 보이고 센트럴파크가 가진 이미지와 어울리지도 않는다"면서 "다른 상징성 있는 예술 작품으로 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먼저 "예술작품일 뿐이다"라고 주장한 이들은 "예술로서 바라보면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부적절하다"고 주장한 누리꾼들은 "아무리 예술작품이라도 가족들이 이용하는 공원에서 노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지난 2017년 9월에도 이와 비슷한 논란이 있었다. 당시 서울광장에서는 '소변을 보는 어린이'를 형상화한 음수대가 등장했다가 일부 시민의 지적에 철거된 바 있다.


이 음수대는 경북 영양군이 고추 축제를 홍보하기 위해 설치한 것이었다. 당시 시민 반응은 엇갈렸고, 시민 누구나 드나들 수 있는 서울광장에 놓기엔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일자 주최 측은 반나절만에 음수대를 철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