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진압 중이던 소방관 지하 2층에 '고립'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경기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 1명이 고립돼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17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1시50분께 이천 물류센터 화재 잔불을 정리하던 중 불길이 다시 치솟으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소속 A 소방경이 물류센터 지하 2층에 고립됐다.


A 소방경은 동료 소방관 4명과 함께 불이 시작된 것으로 파악된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건물 밖으로 나오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함께 현장에 진입한 다른 소방관 4명 중 3명은 대피했으며 1명은 탈진된 상태로 빠져나와 병원에 이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앞서 당국은 오전 5시 35분께 화재 신고를 접수한 뒤 20여 분만에 관할 소방서와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 장비 60여대와 인력 150여명을 동원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이후 화재 발생 2시간 40여 분 만인 오전 8시 20분께 큰 불길이 잡혔고,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작업을 하며 앞서 발령한 경보령을 해제했다.


그러나 오전 11시 50분께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기 시작했다. 건물 내부 진화작업을 벌이던 소방관들은 긴급 탈출 지시를 받고 야외로 대피한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낮 12시 14분께 대응 2단계를 재발령하고, 현재 특수대응단과 이천소방서 등 인원 150명과 장비 69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