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터 넣은 아귀찜 불쾌한 맛이라는 백종원에 "단골 많다" 맛부심 드러낸 '골목식당' 사장딸 (영상)

인사이트SBS '골목식당'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다소 독특한 아귀찜 맛에 거침없는 혹평을 내렸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일산 숲속마을 골목 상권에 대한 솔루션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아귀&뽈찜집을 방문해 시식평가를 하던 중 얼굴을 가리며 괴로워했다.


백종원은 "내가 LA 갔을 때 이런 아귀찜을 먹어본 적이 있다"라고 말문을 열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골목식당'


이어 백종원은 "여기다 왜 버터를 넣었냐. 따님이 괜찮다고 했냐. 희한한 맛 난다"라며 고개를 갸웃거렸다.


혹평에 사장 딸은 "나이 많은 분들도 드시는데 버터가 들어갔다는 인식이 없다. 알고 드시면 저럴 수 있을 거 같긴 하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선입견이 아니다"라고 딱 잘라 말하더니 "내 평생 이런 아귀찜 처음 먹어본다"라며 불쾌함을 표했다.


아귀찜은 탁 쏘는 깔끔하고 개운한 한식이라는 느낌이 강한데 갑자기 버터 맛이 올라오니 기분이 나빠진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골목식당'


사장 딸은 "맛없다는 분들보다 맛있다는 분들이 많다"라고 해명했지만, 백종원은 "지인들이 그랬겠지. 그래 놓고 잘 안 오지 않냐"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자 딸은 "아니다. 온다. 단골이 늘었다"라고 답하며 백종원의 혹평을 쉽게 인정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배울 자세가 아닌 것 같아 아쉬웠다", "딸이 겸손하지 못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골목식당'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