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약체'라 욕먹고 각성하더니 체력 키워 4강전 하드캐리한 '강철부대' 정성훈 (영상)

인사이트채널A, SKY '강철부대'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매 미션마다 아쉬운 모습을 보였던 '강철부대' 정성훈이 각성해 SSU를 승리로 이끌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채널A, SKY '강철부대'에서는 707(제707특수임무대)과 SSU(해난구조전대)의 4강 토너먼트 대결이 전파를 탔다.


이날 4강 토너먼트는 최전방 보급 작전으로, 총 1000kg에 달하는 사낭(모래주머니)을 실은 군용트럭을 맨몸으로 이동시키는 복합적인 전투 능력이 요구되는 미션이었다.


707이 빠른 기동으로 먼저 출발해 우위를 점했지만, SSU는 매섭게 추격했다. SSU가 다시 일어설 수 있었던 배경에는 팀장 정성훈의 활약이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SKY '강철부대'


정성훈은 매 미션마다 뒤처져 'SSU 출신이라 말하고 다니지 말라'는 악플까지 받으며 '최약체'로 불렸으나 4강전에서는 누구보다도 강인했다.


20kg 탄약통을 양손에 하나씩 든 정성훈은 제일 늦게 출발했지만, 이내 모든 체력을 끌어내 달리기 시작했다.


결승을 목표로 끝없이 질주하던 정성훈은 임우영을 제쳤고, 선두로 달리고 있는 황충원까지 추월했다.


앞서가던 정성훈은 뛰어라고 외치며 악에 받친 모습으로 팀원들의 사기를 돋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SKY '강철부대'


정성훈의 하드캐리 끝에 SSU는 707을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민수는 "(정성훈이) 악을 질러서 1등으로 나가니까 가만히 있으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다시 힘을 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정해철 역시 "정성훈 팀장이 힘을 쓸 수 있게끔 응원해줬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SSU와 UDT(해군트수전전단)의 불꽃튀는 결승전과 그 결과는 오는 22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채널A, SKY '강철부대'


※ 관련 영상은 1분 16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강철부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