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 "신곡 '알콜 프리' 듣고 정말 별로라 생각…트와이스 색깔 아니었다" (영상)

인사이트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트와이스 정연이 신곡 '알콜 프리'가 별로였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신곡 'Alcohol-Free'(알콜 프리)로 컴백한 트와이스 미나, 지효, 정연, 다현이 출연했다.


이날 DJ 최화정은 "신곡 '알콜 프리'에 대한 주변 반응이 너무 좋다"라며 "처음 들었을 때 감이 어땠냐"라고 물었다.


다현은 "박진영 PD님이 녹음실에서 처음 들려주셨다"라며 "멤버들이 너무 좋아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이를 듣던 지효는 비하인드스토리를 들려줬다.


지효는 "처음 들었을 때 회사 사람들은 트와이스랑 안 어울릴 것 같다고 했다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박진영은 트와이스의 의견도 들어보고자 멤버들에게 들려줬는데 대부분이 좋다는 입장을 밝혔고, 그래서 앨범 타이틀곡이 됐다.


멤버들의 극찬이 이어졌는데 정연은 아무 말도 안 했다. 이에 최화정은 정연에게도 느낌을 물었다.


인사이트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정연은 웃으며 "저는 혼자 별로라고 생각했다"라고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컴백했던 곡들 중에 제일 별로였다"라고 덧붙였다.


정연은 "너무 술 이름이 들어간다"라며 "트와이스 색깔이 별로 안 난다"라고 이유를 전했다.


이를 듣던 최화정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래가 대박이 났다며 이야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알콜 프리'는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장인 박진영이 직접 작사, 작곡한 서머송이다. 


'알콜 프리'는 사랑에 빠지는 마법 같은 순간을 노래하며 보사노바에 힙합 사운드를 결합한 매력적인 곡이다.


인사이트Instagram 'twicetagram'


YouTube 'SBS Radio 에라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