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 일주일 앞둔 20대 육군 병장,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사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화이자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20대 육군 병사가 숨졌다. 


이에 보건 당국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본격적인 조사에 나선다. 


14일 군에 따르면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소속 23살 박 모 병장이 어제(13일) 오전 7시 45분쯤 생활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병장은 지난 6일쯤 부대에서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숨진 박 병장은 전역을 일주일가량 앞둔 상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가족에 따르면 박 병장은 평소 앓던 기저 질환이 없었다. 아울러 외관상 폭행 흔적과 같은 특이사항도 발견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유가족은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군 당국은 사인 규명을 위해 오늘 오전 국군수도통합병원에서 박 병장의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30세 미만 장병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