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칠갑산 저수지서 '쇠줄'에 묶여 있는 '시신' 발견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충남 청양의 한 저수지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충남 청양경찰서는 13일 오전 11시 49분께 충남 청양군 대치면 칠갑산 저수지에서 쇠줄에 묶여있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물가에서 8m가량 되는 지점에서 떠오른 시신은 0.5㎝ 굵기의 쇠줄이 허리 부분에 묶여 있는 상태였다.


저수지 주변에서 전기 작업을 하던 인부가 최초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수지 물 위로 떠 오른 시신은 손이나 발이 결박된 것은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신 발견 당시 옷은 착용하고 있던 상태였고, 손이나 발이 결박을 당한 상태는 아니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은 "시신의 부패 상태가 심해 신원을 확인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저수지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한편 범죄 연루 가능성 등을 포함해 다각적인 수사를 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