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얀센' 접종한 30대 남성 사흘 만에 '사망'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대구 수성구에서 '얀센' 백신을 접종했던 30대가 사흘 만에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당국에 의하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관련해 얀센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A(38)씨 유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대구 수성구의 한 의원에서 얀센 백신을 맞았다.


접종 첫날 A씨는 열과 함께 몸살기를 느꼈다. 이튿날부터 열은 떨어졌지만, 혈압도 계속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가족은 A씨를 12일 오후 지역 대학병원 응급실로 옮겼는데, A씨는 수액·진통제 투여 등 치료를 받고도 좋아지지 않았다.


A씨는 결국 13일 오전 3시께 숨졌다.


유족은 A씨가 혈액 관련 질환으로 치료를 받은 적이 있지만, 이미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A씨의 유족은 슬퍼하며 "평소 건강하게 생활했는데 백신 접종 이후 건강이 급격하게 나빠지다 숨진 만큼 백신과 사망 사이 연관관계가 밝혀졌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보건당국은 A씨 사망에 대한 원인을 명확히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오늘(1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452명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14만 7874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