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로 낳았냐" 말 나올 정도로 연우랑 싱크로율 100%인 도경완 어린 시절 (영상)

인사이트TV조선 '내딸하자'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장윤정 남편 도경완의 과거 사진이 공개되면서 아들 연우 미래가 점쳐졌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내딸하자'에서 '미스트롯 2' 출신 가수들과 MC 도경완, 붐, 장민호는 과거 사진을 보며 동심으로 돌아갔다.


이날 도경완이 공개한 어린 시절 사진을 본 출연자들은 하나같이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들은 "연우 아니냐"라며 웅성거렸고, 도경완은 "저는 우리 아들의 미래가 궁금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내딸하자'


도경완은 스스로 생각해도 아들 연우와 똑같았는지 사진을 자세히 들여다보며 자기 것이 맞는지 의심했다.


앞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상에서도 도경완의 초등학교 졸업사진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머리카락 스타일부터 인중 및 입술 라인, 심지어 짝눈까지 연우와 판박이 수준이었다.


너무 똑 닮은 만큼 연우가 당장 오늘 찍었은 사진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였다.


누리꾼은 "얼굴로 연우를 낳은 수준이다", "연우 인생 스포 당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