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필터 논란' 휩싸이자 마스크로 얼굴 가려버린(?) 어제자 매드몬스터 (영상)

인사이트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얼굴천재' 그룹 매드몬스터가 계속되는 필터 논란에 마스크로 얼굴을 가려버리는 초강수(?)를 뒀다.


12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요즘 핫한 그룹 매드몬스터의 '내 루돌프' 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매드몬스터는 유희열과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을 따라다니는 루머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먼저 전용 카메라로만 촬영한다는 소문에 매드몬스터는 "해외 팬들을 위해 시스템이 다른 전용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 것 뿐"이라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끊이지 않는 논란 때문인지 매드몬스터는 평소와 달리 마스크로 얼굴을 반쯤 가린 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매드몬스터는 "현재 악성 루머들에 대해 법적 대응 준비 중"이라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최근 사칭 논란에 선 개그맨 이창호, 곽범에 대해서도 고소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Mnet '엠카운트다운'


또 이들은 오토튠이 걸린 듯 흠잡을 곳 없이 완벽한 음색으로 '넘사벽' 가창력을 과시해 이목을 끌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마스크 보고 뿜었다", "매드몬스터 마스크 써도 멋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매드몬스터는 유튜브 채널 '빵송국'의 세계관에서 출발한 2인조 남성 듀오로, 개그맨 곽범과 이창호가 각각 탄과 제이호라는 '부캐'를 내세워 결성한 그룹이다.


Naver TV '유희열의 스케치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