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치열이 '성인식' 커버할 때 우람한 어깨+팔뚝 유독 과시했던 뜻밖의 이유 (영상)

인사이트KBS Joy '썰바이벌'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가수 황치열이 과거 콘서트에서 '성인식' 커버를 할 때 준비된 의상의 팔 부분이 몸에 맞지 않아 아예 트고 입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은 '나를 울린 인연'을 주제로 꾸며진 가운데, 황치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박나래는 황치열에게 스스로 결단력이 있는 편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황치열은 "그렇다. 후회를 절대 하지 않는 편이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썰바이벌'


MC 황보라는 "'성인식'도 결단력 있게 직접 선택한 거냐"라고 물었고, 이어 화면에는 과거 황치열이 전국투어 콘서트에서 박지윤 '성인식'을 커버했던 자료화면이 공개됐다.


당시 황치열은 배꼽이 보이는 짧은 상의와 다리 부분이 깊게 파인 치마를 입고 관능적인 춤사위를 뽐냈다.


특히 상의는 소매가 없어 황치열의 울근불근 한 팔 근육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lovelyarin'


황치열은 "공연 전에 어떤 퍼포먼스를 준비할까 고민을 하다 '성인식'이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안무를 하는 데 팔이 안 들려서 옷의 팔과 배 부분을 자르자고 했다"라며 근육질 몸매를 갖고 있어 겪었던 '웃픈(?)' 고충을 토로했다.


이를 듣던 MC 김지민은 "뒤에 댄서분들은 무슨 죄냐. 같이 찢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lovelyarin'


YouTube 'lovelyari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