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버지' 박지성이 축구 지도자 아닌 행정 선택한 진짜 이유 (영상)

인사이트KBS2 '대화의 희열 3'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축구 지도자가 돼 달라는 팬들의 요구에도 행정의 길을 걷게 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대화의 희열 3'에서는 영원한 캡틴 박지성의 근황이 전해졌다.


이날 박지성은 영국에서 축구 행정 관련 공부를 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전북 현대의 '어드바이저'로서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MC 유희열은 "많은 분들이 지도자의 길을 안 걸어서 아쉬워했다. 왜 행정 쪽으로 가닥을 잡았냐"라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대화의 희열 3'


박지성은 "축구선수 시절 히딩크, 퍼거슨 감독님 등을 보면서 내가 좋은 지도자가 될 수 있을까 싶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지성은 히딩크, 퍼거슨 감독의 공통점을 언급했다. 두 사람은 선수의 재능을 100% 끌어내는 능력이 있다고.


박지성은 "당근만 줘서는 할 수 없다 채찍이 필요한데 나는 채찍질을 못한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유희열이 "독해지질 못하는 거냐"라고 묻자, 박지성은 "그렇다. 이 사람이 완전히 무서워서 어쩔 줄 모를 정도로 압박해서 선수가 갖고 있는 걸 끌어내야 하는 게 필요한데 못하겠더라"라고 답했다. 


인사이트KBS2 '대화의 희열 3'


인사이트뉴스1


실제로 박지성은 선수 시절 한 번도 후배들을 때리거나 얼차려 준 적이 없었다. 강압적으로 하기 보단 따뜻하게 조언하고 격려하는 방식을 택했다.


받은 사랑을 어떻게든 보답하고 싶었던 박지성은 스스로 잘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다가 행정쪽 일을 선택하게 됐다고 한다.


박지성은 "좋은 선수를 길러내는 것이 좋은 코치라는건 누구나 아는데 그런 좋은 코치는 어떻게 길러내겠냐. 결과적으로는 어떤 축구 시스템을 잘 만들어 내느냐가 중요한거다. 그런 부분에서 더 관심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한 단계 더 큰 그림을 보며 축구 행정 공부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박지성에 누리꾼은 박수를 보냈다.


※ 관련 영상은 1분 27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대화의 희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