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건물 붕괴 현장서 살아남은 생존자들, 심각한 '트라우마' 호소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의 생존자들 중 일부가 심한 외상 후 장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이용섭 광주시장은 사고 현장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에게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시내버스 기사를 포함한 생존자들은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다.


이들은 치료를 받으면서도 사고 당시의 충격이 떠올라 힘들어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9일 오후 4시 20분경,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부지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붕괴하며 그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에 매몰됐다.


이 버스에 타고 있던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8명은 중상을 입었다.


사망자들 중 아들의 생일날 세상을 떠난 엄마의 사연, 아들을 잃은 엄마의 사연이 전해지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는 지난 10일 오후 2시 관계기관 합동 현장 감식을 기점으로 미확인 매몰자를 찾는 인명 검색을 마쳤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