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풍백화점 붕괴 하루 전 바닥에 생긴 싱크홀 보고도 '입조심' 시킨 경영진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이야기2'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1995년 전국민을 충격에 빠트렸던 '삼풍백화점 붕괴 사건'. 이에 대한 진실이 밝혀졌다.


지난 10일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이야기2'에서는 삼풍백화점 붕괴 사건을 다뤘다.


삼풍백화점은 1989년 12월 서초동 미군기지 땅에 지어진 5층 백화점이다. 당시 매장 규모 전국 2위에 해당하는 초대형 백화점으로 많은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오픈 5년만인 1995년 6월 29일 붕괴해 502명의 사망자가 발생, 937명이 다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이야기2'


당시 삼풍백화점은 부실 공사를 이어왔다. 또한 더 많은 수익을 위해 설계와 달리 식당가를 만들어 5층에 더 많은 무게를 올렸다.


뿐만 아니라 137톤에 이르는 냉각탑을 굴려서 이동해 건물에 치명적인 균열을 일으키고 말았다.


이 모든 것은 시의 허가가 필요했지만 이준 회장은 말단 공무원부터 구청장에게까지 뇌물을 주며 속전속결로 진행했다.


백화점은 오픈 이후 장사가 잘되자 바닥에 대리석을 깔고 벽을 허무는 등 불법 인테리어까지 강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이야기2'


결국 붕괴 10일 전부터 식당이 흔들리고 물벼락이 떨어지면서 붕괴 징조를 보였다.


그리고 붕괴 하루 전날에는 식당가 바닥에 거대 싱크홀이 발생했지만 경영진은 "입조심하라"며 직원들을 단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루 매출을 손해볼 수 없었기에 이준 회장과 경영진은 영업을 계속 하고 밤부터 보수공사를 할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오후 5시 57분 붕괴가 시작됐다. 건물이 무너지는데 걸린 시간을 불과 10초였다.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이야기2'


이후 이준 회장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징역 7년 6개월, 이한상 사장은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뇌물을 받았던 공무원 30여명 역시 처벌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더욱 분노를 자아낸 것은 당초 붕괴 자리에 위령탑을 세울 것이라 약속했지만 2년 만에 땅을 팔아 유가족에 보상금을 지불해야 한다는 이유로 땅을 팔았다.


현재 삼풍백화점이 무너진 자리에는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선 상태다.


Naver TV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