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소시효 만료 하루 전, '휴지뭉치 DNA'로 제주 연쇄 강간범 잡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제주도에서 20년 전 발생했던 연쇄 강도강간 사건의 범인이 공소시효 만료를 하루 앞두고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10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2001년 제주에서 벌어진 연쇄 강도강간 사건의 피의자 50대 A씨가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A씨는 이미 강력범죄를 180여건 저질러 지난 2009년 징역 18년을 선고받고 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지난 2001년 제주도 시골 마을에서는 야간에 강도강간 사건이 연달아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경찰이 수사에 나서봤지만 목격자가 없고, CCTV가 설치되지 않아 수사에 난항을 겪었다.


당시 경찰에게 있던 증거품은 휴지 뭉치가 유일했는데, 여기서 범인의 것으로 추정되는 DNA가 나왔다.


경찰이 휴지뭉치를 국과수에 의뢰한지 19년이 지난 2019년 3월 대검찰청에 한 통의 DNA 분석 결과가 도착했다. 휴지뭉치에서 나온 DNA와 일치하는 남성을 찾은 것이다.


A씨는 수사망이 좁혀지자 제주도를 빠져나와 2009년까지 수도권을 돌며 비슷한 범행을 이어가다 인천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현재 A씨는 제주지역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