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폰 속에 있던 딱딱한 플라스틱 조각에 긁혔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 최서영 기자 = 체내 삽입형 여성용품에서 플라스틱 조각이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7일 A씨는 월경이 시작되자 동아제약에서 나오는 탐폰 제품인 '오리지널 템포'를 사용했다.


그날 저녁 탐폰을 제거하려는 순간 알 수 없는 이물질이 피부를 긁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A씨는 "처음에는 내 손톱에 긁힌 줄 알았으나 탐폰을 살펴보니 딱딱한 플라스틱 조각이 들어있었다"며 "매우 단단했고 힘으로 떼어내기 불가능할 정도로 딱 붙어 있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Harmony Grant


다음날 A씨는 산부인과에서 플라스틱 이물질에 긁힌 상처가 있는지 확인했으나 다행히 큰 상처는 없었다.


A씨는 이후 제품을 제조한 회사인 동아제약에 연락했으나 불만사항을 접수하는 과정에서 남성 직원과의 언쟁이 높아졌다.


또 회사 측은 제품 회수를 제안했지만 A씨는 이미 사용한 여성용품이어서 수치심이 들어 수거를 거절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10일 동아제약 측은 "고객 불만사항 접수 시 정해진 절차에 따라 제품을 회수하고 원인을 분석해 잘못된 부분은 시정 조치하고 이를 고객에게 고지하고 있다"며 "공정거래법상 소비자보상 처리 기준에 따라 해당 제품에 대해서는 교환 혹은 환불을 해드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플라스틱이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탐폰 문제와 관련해서는 "현재 해당 제품의 회수가 어려운 상황이라 문제점을 확인하기는 어렵지만 앞으로도 품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