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댄스' 초청된 北 김정남 암살 다룬 영화 '암살자', 예술영화 지정 거부한 영진위

인사이트영화 '암살자들'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영화진흥위원회가 영화 '암살자들'을 예술 영화로 인정하지 않은 이유로 "독창성, 미학적 가치 부족"을 들었다.


영화 '암살자들'은 김정남 암살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로, 세계적 권위의 독립영화제인 미국 선댄스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다. 정치권에선 "북한 눈치보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0일 중앙일보는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실이 영진위로부터 제출받은 '2017~2021 예술영화 불인정 사유'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최근 영진위는 영화 '암살자들'을 예술영화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통보했다.


인사이트영화 '암살자들'


영진위는 "영화적으로 작품이 독창성이 있거나 뛰어난 미학적 가치를 가지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점에서 심사기준 제1항 2호, 3호, 4호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었다.


영진위의 예술영화 심사기준은 '소재, 주제, 표현 방법이 기존 영화와는 다른 새로운 특색을 보이는 창의적, 실험적인 작품', '국내에서 거의 상영된 바 없는 개인, 집단, 사회, 국가의 삶을 보여주는 작품으로서 문화 간 지속적 교류, 생각의 자유로운 유통, 문화다양성의 확대에 기여하는 작품', '예술적 관점, 사회문화적 관점에서 문화유산으로서 보존 가치가 있는 작품' 등이다.


영화 '암살자들'은 2017년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과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가 독극물로 김정남을 살해한 사건을 재구성해 그린 작품이다.


인사이트Malay Mail


김정남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으로 마카오 출국을 앞두고 살해당했다. 해당 영화는 2014년 제30회 선댄스영화제에서 다른 영화로 감독상을 받은 라이언 화이트 감독이 연출하고 미국 제작사가 만들었다.


예술영화로 인정받지 못하면 예술영화 전용 상영관에서 상영이 어렵다.


이에 김승수 의원은 "'김일성 회고록'은 허용하면서, 선댄스영화제에도 초청된 영화 '암살자들'은 (예술영화가)안 된다고 한 건 예술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침해한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문화예술까지 북한 눈치를 보며 이중잣대로 판단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