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지키는 경호원은 '여성할당제' 안 한다고 밝힌 대통령경호처

인사이트2018년 공개된 청와대 경비대 근무교대식 모습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대통령경호처가 경호원 채용시 여성 경호원 인원을 할당해 선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군 간부와 경찰 등 공공부문의 여성 비율을 늘리며 여성 고용을 강조해 온 정부의 방침과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 경호처 홈페이지 내 FAQ 페이지에는 "경호처 채용 및 여성 경호원 채용 현황과 계획은?"이라는 질문에 대한 청와대 경호처의 답변이 소개돼 있다.


이에 따르면 경호처는 여성 경호원은 채용시 인원을 할당해 선발하지 않고 단계별 시험 점수를 종합해 성적순으로 채용하고 있으며, 여성 경호원은 매년 소수의 인원을 채용하고 있다. 


인사이트대통령경호처 홈페이지 FAQ


대통령경호처 경호관은 7급 특정직 공무원이다.


대통령 및 대통령 당선인과 그 가족, 퇴임 후 10년 이내의 전직 대통령과 그 배우자, 대통령 권한대행과 그 배우자, 방한하는 외국 국가 원수 및 그 배우자 등을 경호하는 일을 맡는다. 


누리꾼들은 대통령경호처와 경찰을 비교하며 비판적인 의견을 남겼다.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경찰의 여성 비율을 늘리겠다며 목표치까지 언급했던 것과 대비된다는 지적이 주를 이뤘다. 


인사이트2019년 11월 3일 태국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참석차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공항에 도착해 전용 헬기에서 내리다 발을 헛디디자 잡아주는 경호원 / 뉴스1


한편 문재인 정부는 2017년부터 '공공부문 여성 대표성 제고 계획'을 추진 중이다. 공공 의사결정 영역에서 성별 균형을 보장하기 위함이다.


당시 정부는 해당 계획을 발표하며 오는 2022년까지 여성 경찰 비율을 15%까지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2018년 11.7%였던 여성 경찰 비율은 2020년 13.4%로 늘었다. 해양경찰의 여성 비율도 2018년 12.0%에서 2020년 13.2%로 증가했다.  


일반경찰과 일반경찰 관리직 외에도 군인 간부, 고위공무원, 본부 과장급(4급 이상), 지방 과장급(5급 이상), 공공기관 임원, 지방공기업 관리자, 국립대 교수, 교장 및 교감, 해양경찰, 해양경찰 관리직, 정부위원회 등 총 12개의 공공부문이 해당 계획의 적용 대상에 포함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