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N번방' 피의자 김영준 얼굴이 공개됐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기림 기자 = 서울경찰청이 9일 남성 1300여명의 나체영상을 녹화해 유포한 '제2 n번방' 피의자 김영준(29·남)의 주민등록 사진을 공개했다.


서울청은 이날 오후 3시 신상공개위를 열고 김영준의 성명·나이·얼굴 공개를 결정했다.


얼굴은 11일 오전 8시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할 때 공개할 예정이었지만 경찰은 이날 주민등록상 사진을 앞서 공개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013년 11월부터 2021년 6월까지 남성 1300여명과 영상통화를 하며 음란행위 등을 녹화한 후 유포했다.


경찰은 3일 김씨를 구속하고 몸캠 영상 2만7000여개, 저장매체 원본 3개를 압수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